즐겨찾기 추가최종편집 9.10(월) 15:55
 
소개 CEO 인사 오시는 길 광고문의 구독신청

깊어가는 가을 밤, 풍성한 음악들과 함께
2018. 11.05(월) 09:28확대축소
둘레길에서 보이는 황룡강과 어등산. 오리배 선착장에는 황룡강의 황룡을 형상화한 보트도 있다.
도시락 - 오늘 당장 힐링하고 싶다면 ‘송산유원지 둘레길’



‘플라타너스 숲’에서 야외 바비큐

오리배 타고 어등산·용진산 구경

700m둘레길 따라 유원지 한바퀴까지





비행기를 타고 떠나야 여행이 아니다. 차를 몰고 도심을 벗어나야 힐링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집 주변에서 조금만 고개를 돌려도 온 가족 즐길거리가 넘쳐나는 곳이 있다. 광주시민들의 오랜 휴식처로 사랑받고 있는 송산유원지다.

광산구 송산동 195에 위치한 송산유원지는 황룡강의 두 물줄기가 합쳐지는 곳에 위치한 ‘하중도’다. 섬 자체가 하나의 공원을 이룬 곳. 오랫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았던 이곳을 2000년대 광산구가 유원지로 개발하면서 입소문을 타게 됐다.

황룡강과 어등산·용진산의 풍모를 담은 시원시원한 전망 덕에 사시사철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명소로 자리잡았다.





둘레길에 마련된 맨발 지압길. 바스락거리는 낙엽에 살갗이 쓸리지 않게 주의가 필요하다.
섬은 크게 ‘잔디광장’, ‘플라타너스 숲’, ‘생태연못’, ‘생태 둘레길’의 4개 구역으로 구분된다.

보행교를 입구 삼아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곳은 파릇파릇한 잔디가 가득한 잔디광장.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했던가. 사람들의 발길이 가장 먼저 닿는 곳은 합법적 취사가 가능한 ‘플라타너스 숲’이다.





◆피크닉감성 ‘플라타너스 숲’

생태연못과 나무데크 길. 올 여름의 무더위 탓인지 전년보다 무리를 잃었다.
생태연못과 나무데크 길. 올 여름의 무더위 탓인지 전년보다 무리를 잃었다.


도톰한 돗자리를 땅에 내려놓는 순간부터 ‘여행 감성’이 시작된다. 누가 먼저라 할 것 없이 가져온 불판을 켜고 고기부터 익힌다. 햇빛을 막아 줄 나무 그늘과 선선한 바람, 눈앞에 펼쳐진 푸른 잔디까지. 음식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모든 요소가 담겨있어 여행 분위기를 내기 제격이다.





취사장 바로 근처에 식수대와 화장실, 쓰레기 분리수거대가 마련되어 이용객들의 편의도 고려됐다. 단, 음식물 쓰레기는 직접 되가져가야 하니 수거봉투가 필수. 일반 쓰레기도 광산구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려야 한다.

부른 배를 두드리며 포만감을 만끽했다면 송산유원지에 놀러온 목적의 절반은 달성. 남은 감성을 채우기 위해 본격적인 송산유원지 탐방을 시작해보자.





◆감성 충전 99.9% 유원지 한바퀴



아이들을 위한 작은 놀이터
유원지 內 잔디공터 광주시 제공


플라타너스 숲 앞쪽에 위치한 드넓은 잔디 공터엔 배구장, 족구장, 작은 놀이터 등이 마련되어 있다. 단체가 이용하기에도, 아이들이 뛰어놀기에도 안성맞춤이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장 시선을 뺏는 건 황룡강 물살 위를 고고하게 유영하는 흰 점의 ‘오리보트’.



발을 올리자마자 출렁이는 물결에 심장이 콩닥인 것도 잠시. 강가를 헤치며 탁 트인 어등산의 전경을 훑어보기에 이보다 좋은 아이템은 없을 것이다.

오리보트의 가격은 30분 기준 2인 1대 만 원. 마땅치 않다면 바로 옆에 위치한 매점에서 컵라면을 먹으며 강변을 바라보는 것도 추천한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과 함께 일상의 스트레스가 씻겨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근방의 매점에선 각종 간식과 술을 비롯해 비눗방울, 물총, 탱탱볼 등 아이들 놀거리를 판매하지만, 평일엔 문을 닫는 경우가 많아 웬만한 건 직접 챙겨가기를 추천한다.





오리보트에서 시선을 거두었다면 이제 섬 둘레길을 천천히 돌아보자. 송산유원지를 한 바퀴 도는 산책로는 약 700m의 잔잔한 자갈길로 이루어져 있다.



나무데크가 이어진 생태연못과 맨발 지압길 등 사이사이 포인트 지점이 산책길의 지루함을 환기해준다.



특히나 이곳의 생태연못은 수생식물의 자립지로 생태학습의 현장으로도 이름 높은 곳. 다만 올해의 생태연못은 극한 더위에 지쳐서인지 시들한 모습을 하고 있어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겠다.



중간중간 나무벤치와 간이화장실이 있어 산책길의 불상사(?)를 고려한 점도 인상적이다. 단, 산책로의 간이화장실의 경우 관리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급한 용무가 아니라면 플라타너스 앞쪽의 화장실을 이용하는게 좋겠다.



둘레길을 싸목싸목 걷는데 소요되는 시간은 짧게는 15분에서 길면 30분 정도. 청명한 가을 하늘을 배경삼아 한적히 오래 걷고 싶다면 송산유원지에서 시작해 평림천을 따라 걷는 ‘평림요산요수길’을 추천한다.

주현정기자 dalk1482@gmail.com        주현정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회사소개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구독신청

제호 : 아트PLUS 등록번호 : 광주 다 - 00259 등록일 : 2013. 9. 18. | 발행.편집인 : 장인균 문의메일 : mdart@mdart.co.kr 웹메일

61234 광주 북구 제봉로 324 (중흥동, SRB빌딩) (주)SRB무등일보 제보 및 문의 062-606-7737(代) 팩스 062-382-0440 Copyright ⓒ mdart.co.kr

본사이트의 게재된 모든기사의 판권은 본사가 보유하며 “발행인” 의 사전 허가없이는 기사와 사진을 무단전재 복사를 금합니다